서인택 통일천사 상임의장, 민간통일운동 유공자 대통령표창 수상

서인택 통일천사 상임의장, 민간통일운동 유공자 대통령표창 수상

2

▲ 서인택(상단사진/왼쪽에서 두번째) 통일천사 중앙 공동상임의장이 조명균 장관으로부터 대통령 표창을 전수받은 뒤 통일을실천하는사람들의 박종춘(하단사진/오른쪽) 사무총장, 김권민 팀장과 함께 단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서인택 통일을실천하는사람들 중앙 상임공동의장이 21일 민간통일운동 유공자로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서 의장은 통일부 주관으로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통일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2018년도 민간통일운동 유공자 정부포상 전수식에서 표창장을 받았다.

서 의장은 수상소감을 통해 “이 상은 통일운동에 적극 동참해 준 통일천사 회원 및 시민들 모두가 함께 받는 상으로 의미가 깊다. 앞으로 더 적극 통일운동을 전개해갈 것이며 더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갖고 참여해주길 바란다.”말했다.

서 의장의 이번 수상은 그가 통일천사를 중심으로 벌여 온 통일운동의 범국민적 성과에 대한 공인으로 평가 된다. 그는 국내 최대 민간통일운동 연대체인 통일을실천하는사람들(이하 통일천사)의 창립(2012년)을 주도하고 동 단체의 중앙 공동대표와 중앙 공동상임의장으로서 전국 10개 시도 930여 시민사회단체의 참여를 이끌어 냈다. 통일천사는 그동안 ‘통일은 시민의 힘으로’라는 슬로건 아래 생활형 통일운동을 활성화하고 국내외에서 한류를 활용한 통일문화운동을 전개하며 국제적 통일공감대 형성에 앞장서 왔다.

민간통일운동 유공 정부포상 전수식은 통일부가 평화통일기반을 구축하고 통일역량을 확충하기 위한 방안의 하나로 매년 통일운동에 기여한 민간인 유공자 포상을 통해 그들의 자긍심을 고취하기 위한 행사다. 통일부는 통일의지 결집으로 국민화합에 기여한 정도, 대국민 통일정책 홍보활동 등 통일기반 조성에 노력한 정도, 교류협력·인권분야 관련 활동 정도 등을 기준으로 수상 대상자를 선정한다.

▲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통일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2018년도 민간통일운동 유공자 정부포상 전수식'에서 수상자들이 단체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통일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2018년도 민간통일운동 유공자 정부포상 전수식’에서 수상자들이 단체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해당기사링크

<저작권자ⓒ코리안드림타임즈 & kdtime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Share the joy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