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구축 포럼] ‘북한 종교와 신앙의 자유 국제연대’를 위한 협력 촉구

[평화구축 포럼] ‘북한 종교와 신앙의 자유 국제연대’를 위한 협력 촉구

“북한 변화 위해 ‘종교와 신앙의 자유’ 목소리 높여야”

▲ 2월 28일 프레지던트호텔 브람스홀에서 열린 ‘2019 글로벌피스컨벤션’의 ‘가치기반 평화구축 포럼’에서 신진(왼족부터) 충남대학교 교수, 케네스 배 느헤미아글로벌이니 셔티브 대표, 강신삼 통일아카데미 대표, 그렉 스칼라튜 미국 북한인권위원회 사무총장, 윤여상 북한인권정보센터 소장이 ‘한민족 전체를 위한 종교 자유 증진’을 주제로 한 세션에서 발제를 하고 있다.

▲ 2월 28일 프레지던트호텔 브람스홀에서 열린 ‘2019 글로벌피스컨벤션’의 ‘가치기반 평화구축 포럼’에서 신진(왼족부터) 충남대학교 교수, 케네스 배 느헤미아글로벌이니 셔티브 대표, 강신삼 통일아카데미 대표, 그렉 스칼라튜 미국 북한인권위원회 사무총장, 윤여상 북한인권정보센터 소장이 ‘한민족 전체를 위한 종교 자유 증진’을 주제로 한 세션에서 발제를 하고 있다.

 

세계의 역사를 바꿀 만큼 전쟁과 대립의 원인이 된 요소들 중 매우 큰 부분을 차지하는 것이 종교적 갈등이다. 각 국가들은 평화 정착을 위해 정치, 사회, 문화 등의 분야와 더불어 항상 종교적 갈등 해소와 이종교 간의 화해를 위해 노력해왔다. 모든 종교는 각각의 믿음의 주체와 교리가 다르지만 사랑을 실천하고 평화를 추구한다는 공통된 근본 가치를 공유하고 있다.

2월 28일 열린 ‘가치기반 평화구축 포럼’에서는 공통된 가치를 통한 사회적 통합 구축을 위해 성공적인 모델 사례들을 공유하고, 한반도 통일을 위한 북한의 변화를 위해 ‘북한 종교와 신앙의 자유’에 대한 목소리를 높이며 방안을 도출하는 시간을 가졌다.

▲ '가치기반 평화구축 포럼'에서 법현 스님이 발표를 하고 있다.

▲ ‘가치기반 평화구축 포럼’에서 법현 스님이 발표를 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스와미 샨탓마난다 인도 라마크리슈나선교회 사무총장, 뮤세이 하일유 게브렉사딕 아프리카와 유엔을 위한 통합종교이니셔티브 지역대표, 법현 스님(열린선원 선원장), 시야픽 머그니 인도네시아 초종교대회 회장, 브라이언 제이 그림 종교자유와비즈니스재단 회장, 그레그 미첼 국제종교자유라운드테이블 공동의장, 케네스 배 느헤미아글로벌이니셔티브 대표, 그렉 스칼라튜 미국 북한인권위원회 사무총장 등 각계 종교인 및 종교 자유와 인권 증진을 위해 활약하는 인사들이 대거 참석했다.

종교적 갈등 해소는 전 세계 과제이지만 특히 한반도에서 열린 국제포럼에 맞게 이번에는 한반도 평화 구축과 북한의 변화를 위한 방안으로 종교의 자유 증진에 대한 논의에 초점이 맞춰졌다.

선교사로 북한을 드나들다 체포돼 2년 이상 수용소에 억류되었다 풀려난 경험이 있는 케네스 배 대표는 “북한은 종교를 탄압하는 수준을 넘어 말살하는 정책을 펼치고 있다”며 “한반도 통일을 위해 비핵화 이슈가 다뤄지고 있으나 종교적 자유 이슈가 함께 다뤄진다면 북한의 변화를 더 빨리 이끌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했다. “북한이 정상국가로 인정받고자 노력하고 있는데 가장 큰 걸림돌은 핵이 아니라 인권 문제”라고 설명한 그는 인권 회복을 위해 창조주가 부여한 보편적 가치가 실현될 수 있도록 종교의 자유가 북한에 실현되어야 한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 케네스 배(왼쪽) 느헤미아글로벌이니셔티브 대표, 강신삼 통일아카데미 대표

▲ 케네스 배(왼쪽) 느헤미아글로벌이니셔티브 대표, 강신삼 통일아카데미 대표

대북방송을 전개해 온 강신삼 통일아카데미 대표도 자리를 함께하며 “북한 주민들의 왜곡된 종교적 의식을 깨기 위해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해 휴대폰, 통신 등을 전달할 필요가 있다. 종교인들의 활동으로 바로 북한 인권 문제가 해결되는 것은 아니지만 북한에 대한 압박을 줄 수는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 인권 문제를 오랫동안 다뤄온 그렉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지난해부터 이어져 온 남·북·미 간 정상회담을 거론하며 “대북정책에서 인권문제가 빠진다면 어떤 회담도 실패로 이어질 것”이라 경고하며 “북한 정권과의 대화 안건에 ‘종교’라는 새로운 아젠다를 포함시켜야 한다. 쉽지 않겠지만 지금이 아니면 언제 할 수 있겠는가” 반문했다.

▲ 그렉 스칼라튜 미국 북한인권위원회 사무총장, 윤여상 북한인권정보센터 소장

▲ 그렉 스칼라튜 미국 북한인권위원회 사무총장, 윤여상 북한인권정보센터 소장

윤여상 북한인권정보센터 소장은 북한의 종교적 박해 현황을 영상 자료와 함께 보고하며 “많은 종교 단체가 대북 인도적 지원을 하고 있다. 이들은 최소한 종교적 가치와 원칙을 지키며 북한 주민들의 마음을 얻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또한 북한에 신앙 공동체가 만들어질 수 있는 방법을 계속 연구하고 관련 내용을 북한 내에 송출해야 한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저작권자ⓒ코리안드림타임즈 & kdtime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해당기사링크

Share the joy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