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파인더] 통일단체, ‘통일대박’ 공개 토론회 개최

1026067805_TDqbWYZp_IMG_6184

통일단체, ‘통일대박’ 공개 토론회 개최

시민단체 및 교수, 전문가 등 300여명 참석

2014.01.23 17:42:41

평화통일연구원(이사장 김충환)과 통일을실천하는사람들(이하 통일천사, 상임대표 유경의)이 23일 오후 2시 서울프레스센터 19층 기자회견실에서 ‘다가서는 한반도 평화통일 정책’을 주제로 ‘통일대박’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에선 평화통일을 위한 구체적인 해법과 통일의 이익과 비용에 대한 분석, 평화통일 정책의 향후 발전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김충환 이사장은 개회사에서 “통일은 우리 민족이 살길이고 대한민국이 다시 도약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며 “통일이 시작되면 새로운 2200만 시장과 북방루트가 열리게 돼 모든 분야가 활력을 되찾고 뛰어야 할 시간이 오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남북간 전쟁은 민족이 망하는 길”이라며 “반드시 평화통일을 통하여 민족이 살고 세계 최고의 선진국이 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역설했다.

다음으로 이태환 세종연구소 중국연구센터장겸 지역연구실장은 주제 발표문에서 조속한 통일이 필요한 이유에 대해 ▲동북아 안보환경의 격변 ▲한중관계의 새로운 관계정립 ▲북핵문제 및 북한 급변사태 가능성을 꼽았다.

더불어 통일을 앞당기기 위한 활동에 대해 “북한 내의 급변 사태 발생도 저절로 통일을 가져다 주지는 않을 수 있다”며 “통일은 한국이 주변국들을 주도적으로 설득하고 남북한 국민들이 통일하겠다는 의지를 가지고 있어야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이하원 조선일보 정치부 차장은 토론에서 “대한민국의 통일을 이루기 위해서는 중국과의 긴밀한 관계형성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도 미국과의 변함없는 협력관계가 필요하다”며 “한미관계의 튼튼한 동맹이 최우선”이라고 말했다.

전경만 한국전략문제연구소 석좌위원은 남북통일의 방안에 대해 “국민 스스로 통일을 맞이할 준비를 하고 비용을 들이겠다는 용의를 가져야 한다”며 “자신감을 갖고 국민이 통합해 추구할 때에야 비로소 주변국들도 우리의 통일의지와 의사를 파악해 지지하고 지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세 번째 토론자로 나선 박승부 전 한미연합사 작전부장은 성공적인 통일 방법과 관련해 “통일 전조라는 급변사태를 대비해 북한 저항에 따른 분야별 역량이 집중될 필요가 있다”며 “극심한 도전을 이겨내야 우리 헌법이 천명한 자유민주주의 통일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한미동맹은 통일을 위한 기본 축”이라며 “주변국과의 선린 우호관계를 가지고 한국 중심의 통일 지원군 역할을 하도록 외교적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음 토론자인 안찬인 사단법인 세계북한연구센터 소장은 “통일은 타이밍”이라며 “박근혜 정부 시절 통일의 문을 열지 못하면 사실상 남북통일은 불가능해질 것”이라고 진단했다.

안 소장은 또 “새누리당 여의도연구원이 최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대학생 두 명 중 한 명이 통일은 필요없다고 답했다”며 “이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선 북한을 대응한 새로운 통일 전략을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황동식 통일을실천하는사람들 공동대표는 “통일은 두 동강난 조국이 온전한 하나가 되는 것이자 분단으로 인한 각종 비정상의 정상화를 이루는 것”이라며 “우리 민족의 본류를 회복하는 방법을 통해 우리 민족 모두의 소망이자 시대적 과제인 통일을 완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허구적인 통일비용 논의나 통일대박, 쪽박 하는 지엽적인 논의는 그만둬야 할 것”이라며 “우리 민족의 숭고한 이상을 실현하고 진정한 선진일류국가의 전형을 만들기 위해선 반드시 통일을 이뤄야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 토론자인 정호선 전 국회의원은 “박근혜 정부는 북한과 EU식 통일에 대한 합의를 이끌어 내고 통일헌법을 만들어야 한다”며 “2017년 총선과 대선을 동시에 실시해 통일국가를 건국하고 그 다음해에는 동계올림픽을 공동개최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토론회 주관은 범사회단체연합(이하 범사련)이 맡았으며 후원은 경제문화연구원(이사장 김충환), 터환경21(대표 장영호), 한반도세계평화포럼(추진위원장 정호선), 한국정책포럼(회장 최영철), GK전략개발원(위원장 박승부) 등이다.

토론회에는 통일 시민단체 지도자, 통일 정책 전문가, 교수 등 300여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Share the joy
  •  
  •  
  •  
  •  
  •  

0 개의 댓글

아직 댓글이 없습니다.

당신이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