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N] “통일한국이 북핵 위협 해결”…원코리아국제포럼서 해법 모색

[MBN] “통일한국이 북핵 위협 해결”…원코리아국제포럼서 해법 모색

국내·외 외교와 통일, 북한 전문가와 시민사회 대표 400여 명이 모여 한반도 통일의 현안을 논의한 ‘2019 원코리아국제포럼’이 막을 내렸습니다.

이번 포럼은 3·1 운동 100주년에 맞이하는 광복절을 기념해 ‘한반도 통일의 역사적 기회 : 비전 , 리더십 그리고 실천’을 주제로 열렸는데요.

문현진 글로벌피스재단 회장과 윌리엄 파커 동서연구원 CEO, 휴야 왕 중국과세계화센터 회장, 안호영 북한대학원대학교 총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전문가들은 급변하는 한반도의 정세를 직시하고 올바른 해결을 위한 포괄적 전략과 시민 ·경제 ·안보 ·인권의 영역에서 구체적 해법을 모색했습니다.

▶ 인터뷰 : 문현진 / 글로벌피스재단 의장 (기조연설)
– “홍익인간의 이상에 정렬된 새로운 나라를 창건한다면 통일한국이 주변국들과 평화로운 관계를 맺을 것이므로 자연스럽게 북핵의 위협을 해결할 것입니다. (남북통일은) 역내와 세계경제를 자극하는 경제부흥의 시너지도 만들어 낼 것입니다.”

[ 취재 : 국영호 기자 / 영상 : 이권열 기자 ]

 

Copyright ⓒ MBN(매일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hare the joy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