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北인권·종교계 인사들, 광화문에서 ‘2019 북한 종교와 신앙의 자유 주간 문화제’ 개최
  • 北인권·종교계 인사들, 광화문에서 ‘2019 북한 종교와 신앙의 자유 주간 문화제’ 개최
  • 北인권·종교계 인사들, 광화문에서 ‘2019 북한 종교와 신앙의 자유 주간 문화제’ 개최
  • 北인권·종교계 인사들, 광화문에서 ‘2019 북한 종교와 신앙의 자유 주간 문화제’ 개최

北인권·종교계 인사들, 광화문에서 ‘2019 북한 종교와 신앙의 자유 주간 문화제’ 개최

“북한 종교·신앙의 자유 보장될 때 진정한 통일 실현”

11111

▲ 11월 19일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 인도에서 ‘북한종교와신앙의자유국제연대’가 북한에 종교와 신앙의 자유를 보장하기 위한 선언문과 구호를 제창하고 있다.

“종교는 천부인권을 담은 가장 기본적 명제… 인권해방운동의 첫 걸음”
“대한민국임시헌장에도 자유의 권리 중 ‘종교’를 가장 먼저 명시”
“북한 주민에게 종교와 신앙의 자유는 체제 모순을 깨닫는 계기”

1948년 12월 10일 유엔 총회에서 채택된 세계인권선언에는 ‘모든 인간은 사상의 자유, 양심의 자유, 종교의 자유를 누릴 권리를 지닌다’고 명시돼 있다. 이에 입각해 미 국무부는 2001년부터 북한을 종교자유 특별우려국(CPC, Country of Particular Concern)으로 지정했고, 유엔은 2005년부터 15년째 북한인권결의안을 채택, 북한에 인권 문제를 제기하고 개선의 노력을 촉구해왔다.

그런 가운데 지난 11월 14일(현지시간) 유엔본부에서 열린 유엔총회 산하 제3위원회 회의에서 61개 유엔 회원국이 참여해 북한인권결의안을 통과시키는 과정에서 유일하게 한국이 공동제안국에서 이름을 빼며 논란이 커졌다. 한국은 2008년부터 이 결의안 채택을 위한 공동제안국의 위치에 있었다. 더욱이 최근 발생한 북한 선원 2명에 대한 강제 송환, 미국 웜비어 부모의 문 대통령 면담요청 거절 등과 맞물리며 한국 정부가 북한 인권문제에 소극적 태도를 보인다는 국제사회의 비판이 일고 있다.

북한 인권 관련 시민단체들은 거듭되는 일련의 상황들에 큰 심각성을 인지하며 문제를 제기하고 북한 인권 개선의 기초가 되는 ‘종교와 신앙의 자유’를 촉구하는 기도회 형식의 촛불 집회를 광화문 일대에서 개최했다. 북한 인권 및 통일 운동을 전개하는 활동가들이 모여 창립한 ‘북한종교와신앙의자유국제연대'(ICRFN: International Coalition for Religious Freedom in North Korea/ 이하, 북한종교자유연대)가 주최한 ‘2019 북한 종교와 신앙의 자유 주간 문화제’에서다.

▲ 북한 종교와 신앙의 자유를 촉구하고 북한 주민들의 인권 개선을 기원하는 기도회가 진행되고 있다.

▲ 북한 종교와 신앙의 자유를 촉구하고 북한 주민들의 인권 개선을 기원하는 기도회가 진행되고 있다.

11월 19일 저녁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에 모인 북한종교자유연대 회원 및 시민들은 ‘북한 종교와 신앙의 자유 기원제’를 열고 김용인 북한종교자유연대 공동상임대표(재향경우회 수석부회장)의 선창에 따라 창립선언문을 낭독했다. 선언문에는 북한 종교와 신앙의 자유 보장을 위한 종교계·시민사회의 노력, 유엔 등 국제사회의 개입 요청, 북한 정권의 종교인 탄압 중단 촉구, 한국 정부의 적극적 문제 제기 등이 담겨 있다. 문국한 북한인권국제연대 대표는 북한의 종교 탄압을 지적하고 개선을 위한 한국 정부와 국제사회의 개입을 호소하는 구호를 제창하며 거리 시민들의 관심을 모았다.

 

해당기사 더보기

<저작권자ⓒ코리안드림타임즈 & kdtime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Share the joy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