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코리아국제포럼의 일성 “文정부 대북정책은 실패”] 문현진 GPF 의장 “국제사회 중국 고립 심화, 한·미·일 동맹 강화해야”

thumb_3698936108_vsxXnUyf_1


문현진 글로벌피스재단(GPF) 의장은 “한국 주도의 통일이 한반도에 대한 미국의 대외 정책 목표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은 지난해 [포브스코리아]와 인터뷰 당시 모습. / 사진:김현동 기자

북한이 지난 6월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이후 남북 관계의 교착 상태가 이어지면서 문재인 정부의 대북 정책을 전면 수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전후로 벌어진 중국의 ‘폭주’에 대한 국제사회의 비판이 확산되고 있는 상황 등을 활용한 정책적 판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한·미·일 동맹 강화를 기반으로 중국에 대한 국제사회의 비판 여론을 지렛대 삼아 남북 관계의 주도권을 확보해야 한다는 것이다.광복 75주년인 지난 8월 15일 2020 원코리아국제 포럼이 열렸다.
이날 발언자로 나선 각국 대북 전문가들은 “문재인 정부가 실패한 햇볕정책을 고집하면서 남북 관계의 유의미한 진전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한목소리를 냈다. 이 포럼은 통일 한국을 위한 해법과 비전 모색 등을 위해 지난 2017년부터 매년 열리고 있다. 올해 포럼은 코로나19 사태 등을 감안해 서울을 포함한 전국 11곳과 미국, 일본 등 전 세계 40여개 국가에서 온라인 생중계 형식으로 진행됐다. 올해 포럼 주제는 ‘세계적 변화의 시기, 한반도 통일의 새로운 기회’다. 글로벌피스재단(GPF), 통일을실천하는사람들(통일천사), 미주통일연대, 한반도통일지도자총연합 등이 공동 주최했다. …
<기사 및 사진 출처: 이코노미스트>
Share the joy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