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스트 홍콩’은 서울?] 서울, 헥시트(Hexit) 이후 금융허브 도약 가능할까

|사진: 김현동 기자

|사진: 김현동 기자

미국과 중국의 갈등으로 세계 금융의 중심 역할을 했던 홍콩이 흔들리고 있다. 홍콩에서 기업과 자본, 인력이 이탈해 나가는 ‘헥시트(Hexit, Hongkong-exit)’우려가 지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금융허브의 역할이 도시와 국가에 미치는 영향력 때문에 싱가포르, 시드니 등 어느 도시가 홍콩을 대체할 수 있을지 관심도 집중되고 있다. 서울은 새 금융허브로 도약할 수 있을까.

11월 20일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21세기 통일한국 경제모델 건설과 북한지역 지속가능한 개발을 위한 방향성을 모색하는 포럼’이 열렸다. 1부 행사에서는 ‘헥시트(HEXIT), Next Hongkong 서울 가능한가? (통일경제, 아시아 금융허브 실현에 길이있다)’라는 주제로 토론이 진행됐다.

짐 로저스 짐로저스홀딩스 회장은 축사를 통해 “남한의 자본과 기술 그리고 북한의 노동력과 천연자원이 결합하는 남북한의 통일은 상상만 해도 흥분되는 일”이라며 “북한지역 천연자원의 개발, 새로운 산업과 사회기반시설의 건설, 노동 시장의 확대, 남북한의 내수 시장의 확대는 한국 경제의 무한한 성장 동력을 제공해 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분명히 통일은 이루어진다고 생각한다. 그 시간은 한국인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더 빨리 올 수 있다”며 “번영하는 통일국가를 이루기 위해 아시아-태평양 금융허브가 되기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고 전했다.

.

.

.

출처: 중앙이코노미스트

기사더보기>>

Share the joy
  •  
  •  
  •  
  •  
  •